Automotive applications for aluminum

New DuckerFrontier survey finds aluminum remains fastest growing automotive material, emerging as a preferred metal for EVs

orgin article: New DuckerFrontier survey finds aluminum remains fastest growing automotive material, emerging as a preferred metal for EVs – Green Car Congress

13 August 2020

A new survey conducted by DuckerFrontier finds that aluminum, already the fastest growing automotive material, is expected to grow to content levels of 514 pounds per vehicle (PPV) by 2026, up 12% from 2020 levels.

Ducker1

Aluminum applications are classified into 2 categories (platform and component) and 13 groups. Platform Parts are at the heart—they drive the content changes on a year-to-year basis. Component Parts are building blocks; historically, and for the foreseeable future, these parts provide a foundation of content. Within a component group, the focus has been set on select main AL components. Source: DuckerFrontier.


The new survey analyzes the latest information on material content for North American light vehicles from the full automotive value chain, including automakers and their suppliers, and credits aluminum content penetration increases to its growing use in vehicle closure parts, body-in-white parts and chassis applications in traditional vehicles, as well as growth of electrified powertrain and battery electric vehicle (BEV) platforms.

As consumer pressures and environmental challenges increase so too does the use of automotive aluminum. This demand is accelerating as low weight, high-strength aluminum is helping automakers adapt to new mobility trends, and we’re bullish on the growth potential of the metal in the fast-emerging electric vehicle segment.

Automotive aluminum market penetration enjoyed year-over-year growth the past five decades and that expansion is expected to continue as far down the road as can be projected today. As electric vehicles become more widely available, greater aluminum use to extend range and help offset battery weight and cost will ensure consumers will still be able to choose high performing cars and trucks that are safe, fun to drive and better for the protection of the environment.—Ganesh Panneer, chair of the Aluminum Transportation Group (ATG) and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for automotive North America at Novelis

Automakers will continue to increase the use of aluminum in new vehicles as the design evolution to multi-material cars, trucks and SUVs continues. According to the 2020 DuckerFrontier “North American Light Vehicle Aluminum Content and Outlook” report, aluminum flat rolled sheet remains a key solution to replace heavier steels and help automakers achieve mass reduction goals.

Doors represent the single highest net growth application of aluminum content per vehicle with penetration reaching 30% by 2026. Also, by 2026, aluminum hood penetration is expected to reach 81% and liftgates/tailgates reaching 44%. By 2030, total aluminum content is estimated to reach 570 PPV, a 24% increase over the next decade.

The analysis finds that demand for aluminum extrusions and high-pressure aluminum diecast parts will grow due to increased use in applications such as battery housings, motor housings and body structural components. Aluminum also continues to drive vehicle safety, with extrusions for crash management system (CMS) applications projected to increase 10% from 2016-2022.

Automakers continue to favor aluminum in an ever-changing industry climate as demonstrated by recent product launches, including the Ford Bronco and Jeep Gladiator, which both feature intensive use of aluminum closures and structural components.

The aluminum industry invested or committed more than $3 billion to ensure increased automotive capacity in the US since 2013, and the industry is prepared to continue such investments in domestic manufacturing jobs as demand continues to grow.


새로운 DuckerFrontier 설문 조사에 따르면 알루미늄은 여전히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자동차 소재로 남아 있으며, 이는 전기자동차의 선호 금속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DuckerFrontier가 실시한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이미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자동차 소재인 알루미늄은 2026년까지 차량당 514파운드(PPV)의 콘텐츠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2020년 대비 12% 증가한 수치입니다.

알루미늄 응용 부품은 2가지 범주(플랫폼 및 구성 요소) 및 13개 그룹으로 분류됩니다. 플랫폼 부품이 핵심이며, 콘텐츠 변경은 매년 기준으로 합니다. 구성 요소 부품은 빌딩 블록입니다. 역사적으로, 그리고 가까운 미래에, 이러한 부분은 콘텐츠의 기초를 제공합니다. 구성 요소 그룹 내에서 일부 주 AL 구성 요소에 포커스가 설정되었습니다.

출처: 더커프론티어.

소비자의 압력과 환경 적 어려움이 증가함에 따라 자동차 알루미늄의 사용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러한 수요는 저중량, 고강도 알루미늄이 자동차 제조사들이 새로운 모빌리티 트렌드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으며, 빠르게 부상하는 전기자동차 부문에서 금속의 성장 잠재력에 대해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자동차 알루미늄 시장 보급률은 지난 5년간 전년 대비 성장을 누렸으며, 현재 예상할 수 있는 만큼 확장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기 자동차가 더 널리 보급됨에 따라, 범위를 확장하고 배터리 무게와 비용을 상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알루미늄 사용이 커지면 소비자들은 여전히 안전하고, 운전하기 즐겁고, 환경 보호를 위해 더 나은 고성능 자동차와 트럭을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가네시 파네너, 알루미늄 운송 그룹(ATG) 회장, 노벨리스의 북미 자동차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

새로운 설문 조사는 자동차 제조사와 공급업체를 포함한 전체 자동차 가치 사슬에서 북미 경차의 재료 콘텐츠에 대한 최신 정보를 분석하고, 알루미늄 콘텐츠 보급이 차량 폐쇄 부품, 차색 부품 및 기존 차량의 섀시 애플리케이션의 증가와 전기 파워트레인 및 배터리 전기 자동차(BEV) 플랫폼의 성장에 대한 증가로 증가한다고 평가합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멀티 소재 자동차, 트럭 및 SUV에 대한 설계 진화가 계속됨에 따라 새로운 차량의 알루미늄 사용을 계속 늘릴 것입니다. 2020 년 DuckerFrontier “북미 경차 알루미늄 함량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알루미늄 플랫 압연 시트는 무거운 강철을 대체하고 자동차 제조업체가 대량 감축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되는 핵심 솔루션으로 남아 있습니다.

도어는 2026년까지 30%에 달하는 침투율로 차량당 알루미늄 함량의 단일 최고 순 성장 응용 프로그램을 나타냅니다. 또한 2026년까지 알루미늄 후드 보급률은 81%, 리프트게이트/테일게이트는 44%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2030년까지 총 알루미늄 함량은 570PPV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향후 10년간 24% 증가한 수치입니다.

이 분석에 따르면 배터리 하우징, 모터 하우징 및 차체 구조 부품과 같은 응용 분야에서의 사용 증가로 인해 알루미늄 압출 및 고압 알루미늄 다이캐스트 부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알루미늄은 또한 2016-2022년보다 1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충돌 관리 시스템(CMS)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압출으로 차량 안전을 지속적으로 견인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알루미늄 폐쇄와 구조 부품의 집중적인 사용을 특징으로 하는 포드 야생마와 지프 검투사를 포함한 최근 제품 출시에서 보여준 것처럼 끊임없이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서 알루미늄을 계속 선호하고 있습니다.

알루미늄 산업은 2013년 이후 미국에서 자동차 용량 증가를 보장하기 위해 3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거나 투입했으며, 수요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국내 제조 업종에 대한 투자를 계속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